◎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1

오늘 : 15 어제 : 16
최대 : 498 전체 : 641,309


HOME > 약초방 > 약초의효능

 

 

봉당 청서듦 약초는 영리를 목적으로 두지 않으나,  
필요한 분께 재배 또는 채취한 산약초를 산행운영비 명목으로 저렴하게 나눠드립니다.

 
작성일 : 08-06-28 23:02
[민들레]의 효능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9,050  

<민들레는 무엇인가?>

▶ 위염을 다스리고 암세포를 죽이며 간은 보호하고 머리카락 은 검게하는 민들레,우리 나라 천지에 깔려 있는것이 민들레이지만 사람들은 민들레가 그리 중요한 약재 인줄을 모르고 지낸다.

민들레는 우리나라에서뿐 아니라 중국,일본,인도,유럽 아메리카의 인디언들 까지도 중요한 약으로 썼다. 옛 의서를 대강 찾아봐도 민들레에 대한 기록이 적지 않을 만큼 여러 질병에 효과가 뛰어난 약초이다.

민들레는 맛이 조금 쓰고 달며 약성은 차다. 독이 없으며 간, 위에 들어간다. 열을 내리고, 소변이 잘 나오게 하고, 염증을 없애며, 위장을 튼튼하게 하고, 젖을 잘 나오게 하며, 독을 풀고 피를 맑게 하는 등의 작용이 있다.


여성의 유방에 종기 멍울이 생겨 염증이 된 것과 종기가 나서 쑤시고 아픈것을 치료한다. 종기를 치료하고 열로 인한 독을 풀어 주며 땀을 잘 나게 하고 변비를 치료한다. 또한 흰머리를 검게 하고 뼈와 근육을 튼튼하게하고 갖가지 눈병에도 효과가 있다. 각기, 수종,천식,기관지염, 임파선염, 늑막염, 위염, 간염,담낭염, 에도 좋으며 식도가 좁아 음식을 먹지 못하는것, 요로감염, 결핵, 소화불량에도 좋은 효험이 있다.

민들레는 갖가지 질병에 두루 효과가 있는데 그중에서도 유방암, 유종의 고름을 없애는 힘이 매우 강하다. 또 산모의 젖을 나오게 하는데에도 효과가 크다. 민들레는 맛이 쓰다. 그런 까닭에 병충해의 피해를 거의 받지 않고 생명력이 몹시 강하여 도시의 시멘트 벽틈에서도 잘 자란다.

맛이 쓴 식물은 어느것 이나 뛰어난 약성을 지니고 있다. 민들레는 옛부터 동서양 어디에서나 먹을 거리나 민간약으로 널리 다양하게 써 왔다. 이른봄 풋풋한 어린 잎은 국거리로도 쓰고 나물로 무쳐서 먹는다. 쓴맛이 나는데 이 쓴맛이 위와 심장을 튼튼하게 하며 위염이나 위궤양도 치료한다.

뿌리는 가을이나 봄에 캐서 된장에 박아 두었다가 장아찌로도 먹고 김치를 담가서도 먹는다. 우엉과 함께 조려 먹어도 맛이 있고 기름에 튀겨 먹어도 일품이다. 민들레 꽃이나 뿌리는 술을 담근다. 꽃이나 뿌리에다 2∼2.5배의 소주를 부어서 20일쯤 두면 담황색으로 우러난다. 여기에 설탕이나 꿀을 넣고 한두 달 숙성시켰다가 조금씩 마시면 강정·강장제로 효과가 있다. 민들레를 유럽에서는 채소로 많이 먹는다. 프랑스 요리에 민들레 샐러드가 있다.

민들레를 밭에 가꾸어서 이른봄이나 가을에 뿌리를 캐내어 상자 같은 곳에 밀식한 다음 캄캄한 동굴 같은 곳에 두어 싹을 키운다.
우리나라에서 콩나물을 기르는 것과 비슷하다. 이렇게 해서 자란 하얀 싹을 날로 샐러드로 만들어 먹는데, 쓴맛이 거의 없고 향기가 좋아 인기다.

서양에서 민들레로 만드는 요리가 열 가지도 넘는데 이중에서 민들레 커피는 오래전부터 인기가 좋다. 민들레 뿌리를 말려 볶아서 가루를 내어 물에 타서 마시는 것인데, 맛과 빛깔은 물론 향기까지 커피와 비슷하여 민들레 커피라고 부른다. 커피처럼 자극적이지 않고, 카페인 같은 유해물질도 없으며, 습관성·중독성도 없을 뿐더러 영양이 풍부하고 몸에 매우 유익하므로 한번 널리 마셔 봄직하다.

민들레는 세계 도처에 2∼4백 종류가 있으나 국내에서 자라는 흰민들레가 가장 약성이 뛰어나다. 우리나라의 도시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민들레는 서양에서 건너온 서양 민들레가 대부분이다. 서양 민들레보다는 토종 민들레, 흰 꽃이 피는 흰민들레가 제일 약효가 좋다.

민들레를 약으로 이용하는 방법을 몇 가지 소개한다.

■ 위염, 위궤양 등의 위장병
민들레 생잎을 깨끗하게 씻어서 씹어 먹는다. 쓴맛이 나지만 습관이 되면 그런 대로 먹을 만하다. 뿌리째 캐서 그늘에 말렸다가 진하게 달여서 먹어도 좋다.

■ 만성간염, 지방간 등의 간질환
민들레를 뿌리까지 캐서 그늘에서 말린 것 30-40그램에 물 1되(1.8리터)를 넣고 물이 반으로 줄어들 때까지 달여서 하루 3-4번에 나누어 마신다. 황달이나 간경화증 환자가 치유된 보기가 더러 있다.

■ 변비, 만성장염
4-5월에 민들레 뿌리를 캐서 말렸다가 가루 내어 한번에 10-15그램씩 하루 세 번 밥먹기 전에 먹는다. 같은 양의 꿀과 섞어서 알약을 만들어 먹어도 좋고 더운물에 타서 먹어도 된다.

■ 천식, 기침
민들레를 생즙을 내어 한번에 한 잔씩 하루 세 번 마신다.

■ 산모의 젖이 잘 안 나올 때
민들레 뿌리를 물로 진하게 달여서 마시거나 생잎을 무쳐 먹는다.

■ 신경통
민들레의 꽃, 잎, 줄기, 뿌리를 달여서 차처럼 수시로 마신다.

한약 재료로 쓸때는 포공영이라 쓰며 전초를 약으로 쓴다
(뿌리는 민간 요법에서만 이용한다





민들레의 약성을 더욱더 나게 하는 방법 

1: 민들레를 체취하여 햇볕이 들어오지않는곳에서 말린다
    반드시 뿌리까지 체취를 해야한다,

2:민들레 말린것은 차처럼 끓여 드셔도 좋다,

3:민들레 생것을 건강원(중탕집)에 들고 가셔서 민들레를 즙을 만들고 싶다고 한다,
   하지만 일반 건강원에서는 팔팔 끓이기만 한다,
   그렇기 때문에 민들레 즙을 만드는 방법을 설명 한다 

4:건강원에서 민들레즙을 만드는방법

   건강원에서 72도가 넘어가지 않는 범위에서 4시간 달여달라 한다.
   즙을 낼때 같이 들가가면 좋은 것은 칡뿌리 말린것 (갈근)을넣어 달라고 한다.

72도를 넘지말라고 한이유는 민들레가 72도를 넘겨서 즙을 내면
풀을 드시는것과 같기 때문이다.

민들레 즙을 만들때 보통 민들레가 들어가는 양은 40키로 정도,
민들레가 40키로 정도 들어가면 갈근은 5키로만 구입하셔서
같이 넣어서 즙을 만들어 달라고 한다.
그냥 민들레만 드시는것보단 갈근을 같이 넣어서 즙을 내는것이
민들레의 약성을 두배이상 올린다

간이 않좋으신분이나 예방차원에서 드시는것도 좋으나 만들어 드시면
간이 좋아 지시는것을 느기실수 있을것이다.


은희| 09-04-04 15:35
좋은자료 감사합니다.
김은| 10-05-13 11:27
자료는감사^^근데너무길어욤ㅠㅠ
      
안갑선| 12-09-26 00:11
맞야요...
 
 

 
게시물 총61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 [질병의 종류]- 당뇨 (3) 안갑선 07-07 7049
20 [질병의종류] - 통풍 (1) 안갑선 07-06 10015
19 [조릿대]의 효능 안갑선 06-29 15016
18 [목련꽃]의 효능 (4) 안갑선 06-29 40873
17 [담쟁이넝쿨]의 효능 (1) 안갑선 06-28 27563
16 [도라지]의 효능 안갑선 06-28 8646
15 [잔대]의 효능 안갑선 06-28 12782
14 [꼭두서니,천초근]의 효능 안갑선 06-28 7734
13 증상에 따른 약초 안갑선 06-28 10813
12 [참마]의 효능 안갑선 06-28 9439
11 [헉개나무,지구자나무]의 효능 안갑선 06-28 9653
10 [함초]의 효능 안갑선 06-28 7548
9 [민들레]의 효능 (3) 안갑선 06-28 9051
8 [환삼덩쿨]의 효능 안갑선 06-28 17803
7 [삼지구엽초]의 효능 안갑선 06-28 9656
6 [천마]의 효능 (4) 안갑선 06-28 20244
5 [지치]의 효능 안갑선 06-28 11647
4 [둥굴레]의 효능 안갑선 06-28 11055
3 [옻나무]의 효능 (3) 안갑선 06-28 10025
2 [칡]의 효능 안갑선 06-26 11292
 
 
 1  2  3  4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