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5

오늘 : 25 어제 : 37
최대 : 498 전체 : 617,871


HOME > 문학의향기 > 추천시

 
작성일 : 08-11-11 08:39
[기형도] 노을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4,162  
노을 

기형도


하루 종일 지친 몸으로만 떠돌다가
땅에 떨어져 죽지 못한
햇빛들은 줄지어 어디로 가는 걸까
웅성웅성 가장 근심스런 색깔로 서행하며
이미 어둠이 깔리는 소각장으로 몰려들어
몇 점 폐휴지로 타들어가는 오후 6시의 참혹한 형량
단 한 번 후회도 용서하지 않는 무서운 시간
바람은 긴 채찍을 휘둘러
살아서 빛나는 온갖 상징들을 몰아내고 있다.
도시는 곧 활자들이 일제히 빠져 달아나
속도없이 페이지를 펄럭이는 텅 빈 한 권 책이 되리라.
승부를 알 수 없는 하루와의 싸움에서
우리는 패배했을까. 오늘도 물어보는 사소한 물음은
그러나 우리의 일생을 텅텅 흔드는 것.
오후 6시의 소각장 위로 말없이
검은 연기가 우산처럼 펼쳐지고
이젠 우리들의 차례였다.
두렵지 않은가.
밤이면 그림자를 빼앗겨 누구나 아득한 혼자였다.
문득 거리를 빠르게 스쳐가는 일상의 공포
보여다오. 기금까지 무엇을 했는가 살아 있는 그대여
오후 6시
우리들 이마에도 아, 붉은 노을이 떴다.
그러면 우리는 어디로 가지?
아직도 펄펄 살아 있는 우리는 이제 각자 어디로 가지?

 
 

 
게시물 총59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 [오규원] 한 잎의 여자 1 2 3 안갑선 01-03 6717
58 [박두진] 청산도 안갑선 03-01 6194
57 [황병승] 멜랑꼴리호두파이 - 외 안갑선 03-14 4468
56 [나희덕] 길 위에서 (1) 안갑선 07-15 4459
55 [기형도] 노을 안갑선 11-11 4163
54 [마경덕] 신발론 안갑선 06-23 3812
53 [황지우]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안갑선 07-14 3652
52 [이생진] 벌레먹은 나뭇잎 / 외 안갑선 07-12 3645
51 [기형도] 정거장에서의 충고 안갑선 07-31 3399
50 [문인수] 식당의자 - 미당문학상 수상 외 안갑선 07-12 3361
49 [이정록] 구부러진다는 것 / 제13회 김달진 문학상 수… 안갑선 09-28 3227
48 [오규원] 들찔에와 향기 / 외 안갑선 07-16 3201
47 [정희성] 시인 본색 안갑선 07-04 3026
46 [김희업] 책 읽는 여자 (2) 안갑선 08-06 2959
45 [임보] 물의 칼 /외 안갑선 10-29 2941
44 [김연주] 아코디언 연주자 -고양이 자세 안갑선 07-30 2899
43 [박상순] 6은 나무 7은 돌고래, 열번째는 전화기 안갑선 07-14 2860
42 [최형심] 겨울은 철거를 기다린다 안갑선 10-08 2832
41 [마경덕] 모래수렁 안갑선 08-28 2730
40 [김상미] 똥파리* 안갑선 09-08 2676
 
 
 1  2  3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