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6

오늘 : 36 어제 : 71
최대 : 498 전체 : 606,450


HOME > 문학의향기 > 추천시

 
작성일 : 09-01-21 15:28
[박제영] 섬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2,222  
섬 / 박제영

 

격렬돈지 비열돈지는 모르것고 섬이 원래 격렬하고 비열한 것잉께 죽었다 깨도 모를 것이다 뱃놈서방 뱃놈아부지 바다가 다 잡아묵고 독한년 징한년 소리 이십 년은 이골이 나믄 그나마도 쪼메 알 것잉께 섬은 무슨? 염빙하고 자빠짔네

어찌까이 슴 이야그는 와 혔당께로 저 작것이 슴 이야그만 나오면 요라고 그마 환장허분당께 오늘 장시 파했응께 언능 가랑께로

삭힌 홍어와 탁주 맛있게 먹는다고, 잘 먹고 간다고, 하면 되었을 것을, 하여튼 입이 방정이다 춘천 풍물시장 완도탁배기 집에 가시거든 완도 여자 금정氏와 그 어미를 만나시거든 격렬비열도 같은 섬 이야기는 꺼내지 마시라 홍어맹키로 삭힌 여자들이니 환장할 섬을 몸속에 삭힌 여자들이니

 
 

 
게시물 총59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 [이기철] 봄이 오면 나는 보라색 연필을 사러 간다 안갑선 08-28 2599
38 [안도현] 배꽃 외 안갑선 11-08 2597
37 [배용제] 꿈의 잠언 안갑선 08-01 2535
36 [함기석] 양파쿠키 요리학원이 보이는 육거리 안갑선 07-04 2511
35 [김륭] 늙은 지붕위의 여우비 처럼 안갑선 03-03 2492
34 [서안나] 등 안갑선 07-04 2488
33 [신석정] 아직 촛불을 켤 때가 아닙니다 안갑선 07-29 2425
32 [김기택] 한가한 숨막힘 안갑선 01-30 2369
31 [최정란] 국수를 말다 안갑선 07-04 2359
30 [이승희] 하루살이 안갑선 08-28 2343
29 [박후기] 애자의 슬픔 안갑선 03-11 2271
28 [박미라] 우리 집에 왜 왔니? (5) 안갑선 10-10 2268
27 [박제영] 섬 안갑선 01-21 2223
26 [최승화] 담쟁이 (1) 안갑선 09-12 2221
25 [이기철] 추운 것들과 함께 안갑선 10-11 2220
24 [정지완] 만월 안갑선 08-01 2163
23 [손택수] 모과 안갑선 01-30 2156
22 [문해성] 억새 안갑선 11-11 2145
21 [권혁웅] 수면 안갑선 07-04 2139
20 [신용목] 소사 가는 길, 잠시 안갑선 03-14 2125
 
 
 1  2  3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