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1

오늘 : 26 어제 : 39
최대 : 498 전체 : 616,551


HOME > 문학의향기 > 추천시

 
작성일 : 09-01-30 16:17
[김기택] 한가한 숨막힘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2,399  
한가한 숨막힘 / 김기택

 

조심조심 노인이 걷고 있다.
눈앞에서 널찍하고 평평하던 길이
발밑에서 외줄처럼 흔들리며 좁아지는 걸음을 걷고 있다.
구겨질까봐 슬금슬금 양복의 눈치를 보며
움직임을 최대한 작고 곱게 만든 걸음을 걷고 있다.
중간에 있는 관절 하나만 툭 건드려도
뼈 전체가 와르르 무너져 내릴 것 같은 몸을
살살 달래가며 걷고 있다.
고개 들어 두리번거리면 길이 흔들리고 중심이 무너질까봐
갈비뼈 위에 단단하게 고정시킨 목 대신
눈알만 가만가만 돌아가는 걸음을 걷고 있다.
발자국 소리가 일으키는 모든 진동을
숨막히도록 가는 숨소리로 흡수하며 걷고 있다.
옆으로 휙휙 지나가는 젊은이들의 빠른 시간이
무례하고 거친 바람을 일으킬 때마다
걸음은 파닥거리는 몸을 붙잡고 잠시 기우뚱거리다가
가까스로 균형을 잡고 있다.
걸음에 연결된 모든 관절을 조금씩 마비시키는 죽음
동작 속에 스며들어 보이지 않게 자라온 죽음이
있는 힘을 다해 품위를 잃지 않으려고
사뿐사뿐 걷고 있다.

 
 

 
게시물 총59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 [이기철] 봄이 오면 나는 보라색 연필을 사러 간다 안갑선 08-28 2653
38 [안도현] 배꽃 외 안갑선 11-08 2625
37 [배용제] 꿈의 잠언 안갑선 08-01 2571
36 [함기석] 양파쿠키 요리학원이 보이는 육거리 안갑선 07-04 2544
35 [김륭] 늙은 지붕위의 여우비 처럼 안갑선 03-03 2534
34 [서안나] 등 안갑선 07-04 2518
33 [신석정] 아직 촛불을 켤 때가 아닙니다 안갑선 07-29 2460
32 [김기택] 한가한 숨막힘 안갑선 01-30 2400
31 [이승희] 하루살이 안갑선 08-28 2384
30 [최정란] 국수를 말다 안갑선 07-04 2381
29 [박후기] 애자의 슬픔 안갑선 03-11 2314
28 [박미라] 우리 집에 왜 왔니? (5) 안갑선 10-10 2311
27 [이기철] 추운 것들과 함께 안갑선 10-11 2268
26 [최승화] 담쟁이 (1) 안갑선 09-12 2259
25 [박제영] 섬 안갑선 01-21 2254
24 [손택수] 모과 안갑선 01-30 2188
23 [정지완] 만월 안갑선 08-01 2186
22 [문해성] 억새 안갑선 11-11 2172
21 [권혁웅] 수면 안갑선 07-04 2165
20 [신용목] 소사 가는 길, 잠시 안갑선 03-14 2156
 
 
 1  2  3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