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4

오늘 : 49 어제 : 60
최대 : 498 전체 : 609,544


HOME > 문학의향기 > 추천시

 
작성일 : 09-08-01 18:09
[정지완] 만월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2,166  
만월 / 정지완

그날 밤 송암동 버스 종점 마을은 가로등 불빛 대신 달빛이 수상했네 달빛은 마을을 감싸던 안개를 가르며 조심조심 지붕 위를 걸어다녔네 달빛이 삭은 슬레이트를 밟느라 하수도 물위에는 몇 줌 떨어뜨린 금종이 부스러기들로 번들거렸네 감나무집 담장 밑을 걸어가는 사람이 있었다면 그 담장 밑 하수물에는 꽃이 자란다고 생각했을 것이네 호박꽃은 감나무집 지붕 위에 내려온 별 몇 개와 쑥덕거리고 있었는데
  보름달이다 보름달이다, 버스기사들은 서둘러 집으로 돌아가고 밖을 내다보던 가게 주인도 보름달이다, 주뼛하여 불을 끄고, 누렁이는 버스 밑에 숨어서 킁킁거릴 뿐 도둑고양이들도 폐차 속으로 달려가 시퍼렇게 뜬 눈을 감아버렸네
  감나무집 지붕 밑, 깻잎들 소소소 잠을 깨고 바람에 밀리는 꼬소한 냄새 호박꽃잎을 흔들었네 배짱 좋은 호박꽃 몇이 별과 헤어져 지붕을 내려갔네 호박꽃은 발개한 입술 사이로 단물을 흘리며 흠뻑 창문을 더듬었네 핼쑥한 형광등 불빛! 꿀꺽, 침을 삼켰네

  거구의 사내가 종이새를 접고 있다아
  방충망을 헤집는 더듬이들,
  호박꽃잎은 그만 터질 것 같네
  툭!
  부실한 푸른 감 하나
  지붕 위에 떨어지고
 
  보름밤 감나무집 지붕 위, 새까만 호박 몇이 사생아 같았네 무슨 날짐승 소리 들리는 듯도 했는데, 달빛이 안개에 젖은 빨래를 말리고 있었네

 
 

 
게시물 총59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 [이기철] 봄이 오면 나는 보라색 연필을 사러 간다 안갑선 08-28 2606
38 [안도현] 배꽃 외 안갑선 11-08 2599
37 [배용제] 꿈의 잠언 안갑선 08-01 2546
36 [함기석] 양파쿠키 요리학원이 보이는 육거리 안갑선 07-04 2516
35 [김륭] 늙은 지붕위의 여우비 처럼 안갑선 03-03 2495
34 [서안나] 등 안갑선 07-04 2490
33 [신석정] 아직 촛불을 켤 때가 아닙니다 안갑선 07-29 2426
32 [김기택] 한가한 숨막힘 안갑선 01-30 2374
31 [최정란] 국수를 말다 안갑선 07-04 2363
30 [이승희] 하루살이 안갑선 08-28 2352
29 [박후기] 애자의 슬픔 안갑선 03-11 2279
28 [박미라] 우리 집에 왜 왔니? (5) 안갑선 10-10 2276
27 [이기철] 추운 것들과 함께 안갑선 10-11 2233
26 [박제영] 섬 안갑선 01-21 2227
25 [최승화] 담쟁이 (1) 안갑선 09-12 2226
24 [정지완] 만월 안갑선 08-01 2167
23 [손택수] 모과 안갑선 01-30 2158
22 [권혁웅] 수면 안갑선 07-04 2146
21 [문해성] 억새 안갑선 11-11 2146
20 [신용목] 소사 가는 길, 잠시 안갑선 03-14 2129
 
 
 1  2  3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