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5

오늘 : 25 어제 : 37
최대 : 498 전체 : 617,871


HOME > 문학의향기 > 추천시

 
작성일 : 09-08-06 18:12
[김희업] 책 읽는 여자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2,959  
책 읽는 여자 / 김희업

책 읽는 소리 들린다
꿀처럼 달게 손끝에 침을 묻혀가며
책장을 넘기는 소리, 아니 거대한 나무를 넘기는 소리
쓰러지는 나무 몇 페이지 차곡차곡 그녀의 무릎 위에 쌓인다
달음박질치며 앞서가는 활자
놓치지 않으려고 그 뒤를 바싹 쫓는 숨 가쁜 그녀의 눈
그녀의 눈이 톡톡 튀며 책위로 굴러다닌다
방금전 중앙시장에서 그녀와 눈 맞은 생선
지하철 벤치에 나란히 앉아있다

지금 그녀는 책 속에서 바다를 건너는 중이다
축축한 물기가 베어나는 그녀의 손
그녀가 있는 곳으로부터 지상에는 그녀의 남편이
서 있다 돌아가지 못하는 바다,
떨구고 온 비늘 생각에 부릅뜬 눈
철철 흘리고 온 바다를 내내 응시하는 생선의 눈
그녀는 잠시 바다에서 내려
바구니속 신문에 싼 생선을 물끄러미 쳐다본다
몇 시간 후면 책장처럼 희디흰 그녀의 손으로
바다는 구워지고 등이 가려운 생선은
자꾸 돌아누우려
석쇠위에서 몸을 뒤척일 것이다 비린 눈물을 피우며
처얼썩 철썩 파도가 우는 것 같아
       
이제 책장을 덮고 돌아서는 그녀의 중년이 반쯤 접힌다
       
빛이 빨려 들어가는 좁은 2번 출구를 그녀가
빠져나오고 있을 때 빛과 어둠의 경계는 더욱 뚜렷해진다
거울 속 그녀
한 권의 또 다른 책속으로 걸어가고 있다. 책벌레처럼

허상무| 14-08-28 16:46
매일매일 신나는 이벤트... T V 7 8 7 8 . c o m

이젠 대벤츠기업으로 성장한곳..

가입만 해도 현금이 들어오는 바로 그곳..

멀 망설이세요..부자가 되고 싶지 않으세요..?
               
주어진 행운 다른 사람에게 양보하지 마시고 꼭 챙기세요...

www.TV7878.com 복사하셔서..주소창에 붙혀넣기 하시면 됨니다..


<a href="http://TV7878.COM">♠♡회원가입♠바로가기♡♠</a>
<a href=http://TV7878.COM><img src=http://cfile229.uf.daum.net/image/141690354E44CB4B367F26></a>

<a href=http://TV7878.COM><img src=http://cfile202.uf.daum.net/image/167FA3534E3FF2A62E5665></a>
허상무| 14-09-04 16:44
매일매일 신나는 이벤트... T V 7 8 7 8 . c o m

이젠 대벤츠기업으로 성장한곳..

가입만 해도 현금이 들어오는 바로 그곳..

멀 망설이세요..부자가 되고 싶지 않으세요..?
               
주어진 행운 다른 사람에게 양보하지 마시고 꼭 챙기세요...

www.TV7878.com 복사하셔서..주소창에 붙혀넣기 하시면 됨니다..


<a href="http://TV7878.COM">♠♡회원가입♠바로가기♡♠</a>
<a href=http://TV7878.COM><img src=http://cfile229.uf.daum.net/image/141690354E44CB4B367F26></a>

<a href=http://TV7878.COM><img src=http://cfile202.uf.daum.net/image/167FA3534E3FF2A62E5665></a>
 
 

 
게시물 총59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 [오규원] 한 잎의 여자 1 2 3 안갑선 01-03 6717
58 [박두진] 청산도 안갑선 03-01 6195
57 [황병승] 멜랑꼴리호두파이 - 외 안갑선 03-14 4468
56 [나희덕] 길 위에서 (1) 안갑선 07-15 4459
55 [기형도] 노을 안갑선 11-11 4163
54 [마경덕] 신발론 안갑선 06-23 3813
53 [황지우]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 안갑선 07-14 3653
52 [이생진] 벌레먹은 나뭇잎 / 외 안갑선 07-12 3645
51 [기형도] 정거장에서의 충고 안갑선 07-31 3400
50 [문인수] 식당의자 - 미당문학상 수상 외 안갑선 07-12 3361
49 [이정록] 구부러진다는 것 / 제13회 김달진 문학상 수… 안갑선 09-28 3228
48 [오규원] 들찔에와 향기 / 외 안갑선 07-16 3202
47 [정희성] 시인 본색 안갑선 07-04 3026
46 [김희업] 책 읽는 여자 (2) 안갑선 08-06 2960
45 [임보] 물의 칼 /외 안갑선 10-29 2942
44 [김연주] 아코디언 연주자 -고양이 자세 안갑선 07-30 2899
43 [박상순] 6은 나무 7은 돌고래, 열번째는 전화기 안갑선 07-14 2860
42 [최형심] 겨울은 철거를 기다린다 안갑선 10-08 2833
41 [마경덕] 모래수렁 안갑선 08-28 2731
40 [김상미] 똥파리* 안갑선 09-08 2676
 
 
 1  2  3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