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5

오늘 : 35 어제 : 71
최대 : 498 전체 : 606,449


HOME > 문학의향기 > 추천시

 
작성일 : 10-07-29 05:41
[신석정] 아직 촛불을 켤 때가 아닙니다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2,424  
아직 촛불을 켤 때가 아닙니다

                                                  신석정

저 재를 넘어 가는 저녁 해의 엷은 광선들이 섭섭해 합니다.
어머니, 아직 촛불을 켜지 말으셔요.
그리고 나의 작은 명상의 새 새끼들이
지금도 저 푸른 하늘에서 날고 있지 않습니까?
이윽고 하늘이 능금처럼 붉어질 때
그 새 새끼들은 어둠과 함께 돌아온다 합니다.

언덕에서는 우리의 어린 양들이 낡은 녹색 침대에 누워서
남은 햇볕을 즐기느라고 돌아오지 않고
조용한 호수 위에는 인제야 저녁 안개가 자욱히 내려오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러나 어머니, 아직은 촛불을 켤 때가 아닙니다.
늙은 산의 고요히 명상하는 얼굴이 멀어가지 않고
머언 숲에서는 밤이 끌고 오는 그 검은 치마자락이
발길에 스치는 발자욱 소리도 들려 오지 않습니다.

멀리 있는 기인 둑을 거쳐서 들려오는 물결 소리도
차츰차츰 멀어갑니다
그것은 늦은 가을부터 우리 전원을 방문하는 까마귀들이

바람을 데리고 멀리 가 버린 까닭이겠습니다.
시방 어머니의 등에서는 어머니의 콧노래 섞인
자장가를 듣고 싶어하는 애기의 잠덧이 있습니다.
어머니 아직 촛불을 켜지 말으셔요.
이제야 저 숲 너머 하늘에 작은 별이 하나 나오지 않았습니까?

 
 

 
게시물 총59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 [이기철] 봄이 오면 나는 보라색 연필을 사러 간다 안갑선 08-28 2599
38 [안도현] 배꽃 외 안갑선 11-08 2597
37 [배용제] 꿈의 잠언 안갑선 08-01 2535
36 [함기석] 양파쿠키 요리학원이 보이는 육거리 안갑선 07-04 2511
35 [김륭] 늙은 지붕위의 여우비 처럼 안갑선 03-03 2492
34 [서안나] 등 안갑선 07-04 2488
33 [신석정] 아직 촛불을 켤 때가 아닙니다 안갑선 07-29 2425
32 [김기택] 한가한 숨막힘 안갑선 01-30 2368
31 [최정란] 국수를 말다 안갑선 07-04 2359
30 [이승희] 하루살이 안갑선 08-28 2343
29 [박후기] 애자의 슬픔 안갑선 03-11 2271
28 [박미라] 우리 집에 왜 왔니? (5) 안갑선 10-10 2268
27 [박제영] 섬 안갑선 01-21 2222
26 [최승화] 담쟁이 (1) 안갑선 09-12 2221
25 [이기철] 추운 것들과 함께 안갑선 10-11 2220
24 [정지완] 만월 안갑선 08-01 2163
23 [손택수] 모과 안갑선 01-30 2156
22 [문해성] 억새 안갑선 11-11 2145
21 [권혁웅] 수면 안갑선 07-04 2139
20 [신용목] 소사 가는 길, 잠시 안갑선 03-14 2124
 
 
 1  2  3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