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5

오늘 : 81 어제 : 103
최대 : 498 전체 : 561,962


HOME > 문학의향기 > 추천시

 
작성일 : 10-08-28 02:45
[이승희] 하루살이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2,193  
하루살이 /  이승희



  살기로 작정한 순간 닫혀버린 입은 물 속에서 너무 오래 숨죽이며 살았던 기억의 흔적. 나는 그것을 기록하려 한다. 죽음은 그저 풍문이었을 뿐, 당신의 입 속으로 들어가 100년의 동굴 속을 날아가 다시 물 속 무덤으로 돌아가기까지 백합은 몇 번이나 피고졌을까. 날마다 지겹도록 해가 떠서 하는 일이란 마른 나뭇가지를 분지르며 다시 지는 일. 어둠이 개미지옥의 집처럼 열리고 피 냄새를 풍기는 사냥꾼의 입술이 언제나 어둠 속에서 반짝거리지. 거미의 잠을 깨우는 죽음에게 묻는다. 날개를 버리지 않기 위해 늑대 발톱을 물어뜯으며 살았다지. 집으로 가는 길을 잃고 살찐 물고기의 살 속에서도 비늘처럼 커가는 불안을 속울음으로 삼키며 손톱과 이별하지. 삶의 온도는 36.5도, 죽음의 온도도 거기서 시작된다.

 
 

 
게시물 총59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 [이생진] 늙지 않는 아버지 안갑선 05-17 1221
58 [김나영] 활 안갑선 03-24 1811
57 [박후기] 애자의 슬픔 안갑선 03-11 2075
56 [문정영] 괄약근 안갑선 03-08 1956
55 [김륭] 늙은 지붕위의 여우비 처럼 안갑선 03-03 2306
54 [길상호] 너라는 소문 안갑선 03-03 1776
53 [고영] 감염 안갑선 03-03 1648
52 [강영은] 바람의 금지구역 안갑선 03-03 1679
51 [박두진] 청산도 안갑선 03-01 5728
50 [오규원] 한 잎의 여자 1 2 3 안갑선 01-03 6158
49 [이기철] 추운 것들과 함께 안갑선 10-11 2081
48 [박미라] 우리 집에 왜 왔니? (5) 안갑선 10-10 2125
47 [홍일표] 수국에 이르다 (외 1편) 안갑선 10-10 1787
46 [최형심] 겨울은 철거를 기다린다 안갑선 10-08 2607
45 [최승화] 담쟁이 (1) 안갑선 09-12 2105
44 [김상미] 똥파리* 안갑선 09-08 2237
43 [김충규] 가는 것이다 안갑선 08-28 1751
42 [마경덕] 모래수렁 안갑선 08-28 2445
41 [이기철] 봄이 오면 나는 보라색 연필을 사러 간다 안갑선 08-28 2344
40 [이승희] 하루살이 안갑선 08-28 2194
 
 
 1  2  3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