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4

오늘 : 65 어제 : 137
최대 : 498 전체 : 559,641


HOME > 문학의향기 > 추천시

 
작성일 : 11-03-03 05:19
[고영] 감염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1,643  

감염 / 고영



  바람이 아파서 바람이 분다고
  저 헐벗은 목련나무가 아파서 목련꽃이 핀다고
  엄마가 아파서 내가 아프다고

  뜬눈으로 밤을 새우고 아침이슬에 발을 적신다
  마음마저 젖는다
  함께, 아프지 못해서 더욱, 미안한 몸으로
  병원 잔디밭을 걷는다

  잔디밭 끝 우거진 나무들 사이로 희미하게 영안실이 보인다

  저긴, 울음 공장이야!

  병원의 나무들이 죄다 말라 있는 건
  슬픔에 감염됐기 때문이라고
  너무 울어서 속이 다 비었기 때문이라고
  정말 그러니, 새야?

  가만히 들어보니
  나무에 앉아 우는 새들도 목이 다 쉬었다
  허공에 하얗게 떠있는 잎사귀들
  새들의 눈물이 발라져 있는 잎사귀 물결들
  반짝거린다


 
 

 
게시물 총59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 [이생진] 늙지 않는 아버지 안갑선 05-17 1218
58 [김나영] 활 안갑선 03-24 1807
57 [박후기] 애자의 슬픔 안갑선 03-11 2073
56 [문정영] 괄약근 안갑선 03-08 1953
55 [김륭] 늙은 지붕위의 여우비 처럼 안갑선 03-03 2303
54 [길상호] 너라는 소문 안갑선 03-03 1771
53 [고영] 감염 안갑선 03-03 1644
52 [강영은] 바람의 금지구역 안갑선 03-03 1677
51 [박두진] 청산도 안갑선 03-01 5676
50 [오규원] 한 잎의 여자 1 2 3 안갑선 01-03 6124
49 [이기철] 추운 것들과 함께 안갑선 10-11 2067
48 [박미라] 우리 집에 왜 왔니? (5) 안갑선 10-10 2124
47 [홍일표] 수국에 이르다 (외 1편) 안갑선 10-10 1784
46 [최형심] 겨울은 철거를 기다린다 안갑선 10-08 2604
45 [최승화] 담쟁이 (1) 안갑선 09-12 2103
44 [김상미] 똥파리* 안갑선 09-08 2231
43 [김충규] 가는 것이다 안갑선 08-28 1747
42 [마경덕] 모래수렁 안갑선 08-28 2440
41 [이기철] 봄이 오면 나는 보라색 연필을 사러 간다 안갑선 08-28 2341
40 [이승희] 하루살이 안갑선 08-28 2193
 
 
 1  2  3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