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3

오늘 : 54 어제 : 73
최대 : 498 전체 : 576,330


HOME > 문학의향기 > 추천시

 
작성일 : 11-03-03 06:23
[길상호] 너라는 소문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1,795  

너라는 소문 / 길상호

 

 

  고로쇠 호스를 혈관에 꽂고 오늘은 나무의 맥박으로 눕고 싶어, 수천 개 푸른 귀를 달고도 너의 말에 넘어지지 않는 뿌리가 필요해, 가지에 가지를 친 너의 말들을 가지마다 찾아가 가만히 푸른 손으로 틀어막겠어, 그래도 근원을 알 수 없는 말들은 나이테 두루마리에 차곡차곡 새겨놨다가 죽어서도 가져가겠어, 스스로 속을 파내고 관이 되어 거기 부장품처럼 너의 말들 안치할 거야, 밤마다 유리창에 흔들리는 나무 그림자 때문에 너의 잠도 편치 않겠지, 나를 꺾고 싶은 너의 바람, 그렇게 강도를 낮춰도 소용이 없어, 내게는 온몸에 박아둔 낚시들이 있거든, 가지 끝 푸른 미끼를 무는 순간 파르르 너의 말들은 낚이게 될 거야, 그러면 너는 온통 푸르게 변한 내 얼굴과 마주해야 해, 조심해! 그 말의 주인공이 너라는 소문이 있어!


 
 

 
게시물 총59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 [이생진] 늙지 않는 아버지 안갑선 05-17 1251
58 [김나영] 활 안갑선 03-24 1850
57 [박후기] 애자의 슬픔 안갑선 03-11 2123
56 [문정영] 괄약근 안갑선 03-08 1980
55 [김륭] 늙은 지붕위의 여우비 처럼 안갑선 03-03 2377
54 [길상호] 너라는 소문 안갑선 03-03 1796
53 [고영] 감염 안갑선 03-03 1668
52 [강영은] 바람의 금지구역 안갑선 03-03 1704
51 [박두진] 청산도 안갑선 03-01 5921
50 [오규원] 한 잎의 여자 1 2 3 안갑선 01-03 6364
49 [이기철] 추운 것들과 함께 안갑선 10-11 2126
48 [박미라] 우리 집에 왜 왔니? (5) 안갑선 10-10 2157
47 [홍일표] 수국에 이르다 (외 1편) 안갑선 10-10 1826
46 [최형심] 겨울은 철거를 기다린다 안갑선 10-08 2663
45 [최승화] 담쟁이 (1) 안갑선 09-12 2138
44 [김상미] 똥파리* 안갑선 09-08 2314
43 [김충규] 가는 것이다 안갑선 08-28 1794
42 [마경덕] 모래수렁 안갑선 08-28 2493
41 [이기철] 봄이 오면 나는 보라색 연필을 사러 간다 안갑선 08-28 2431
40 [이승희] 하루살이 안갑선 08-28 2249
 
 
 1  2  3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