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5

오늘 : 50 어제 : 60
최대 : 498 전체 : 609,545


HOME > 문학의향기 > 추천시

 
작성일 : 08-07-04 15:05
[최정란] 국수를 말다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2,363  
국수를 말다 / 최정란

 

 택배로 관棺 하나가 배달되었다. 삼 킬로그램의 진혼곡을 개봉한다. 잘 건조된 미라들, 종이 수의 안에 빼곡이 몸을 눕히고 있다. 손에 집히는 시신 몇 구 끓는 물 속에 던져 넣는다. 수장이다. 물에서 났으니 물로 돌아가라. 아득한 남해 바다 죽방렴의 기억이 은빛 지느러미를 꿈틀거린다. 쉴 새 없이 아가미를 벌름거리며 출렁거리는 삶의 파도소리를 실토한다. 한참을 뼛속깊이 뜨거운 절망 속에서 펄펄 끓었을까. 한 방울의 비린 심연까지 다 쏟아내고 거품으로 끓어오르는 주검을 건져낸다. 얼마나 오래 영혼을 우려내며 국수발처럼 살아야 하나. 남의 생의 내력에 잔치국수를 만다. 멸치국물에 국수를 잘 말던 그를 우려낸 연못에 그 해 유달리 큰 연꽃이 피었다.

 
 

 
게시물 총59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 [이기철] 봄이 오면 나는 보라색 연필을 사러 간다 안갑선 08-28 2608
38 [안도현] 배꽃 외 안갑선 11-08 2599
37 [배용제] 꿈의 잠언 안갑선 08-01 2546
36 [함기석] 양파쿠키 요리학원이 보이는 육거리 안갑선 07-04 2516
35 [김륭] 늙은 지붕위의 여우비 처럼 안갑선 03-03 2495
34 [서안나] 등 안갑선 07-04 2490
33 [신석정] 아직 촛불을 켤 때가 아닙니다 안갑선 07-29 2426
32 [김기택] 한가한 숨막힘 안갑선 01-30 2374
31 [최정란] 국수를 말다 안갑선 07-04 2364
30 [이승희] 하루살이 안갑선 08-28 2352
29 [박후기] 애자의 슬픔 안갑선 03-11 2279
28 [박미라] 우리 집에 왜 왔니? (5) 안갑선 10-10 2276
27 [이기철] 추운 것들과 함께 안갑선 10-11 2233
26 [박제영] 섬 안갑선 01-21 2227
25 [최승화] 담쟁이 (1) 안갑선 09-12 2226
24 [정지완] 만월 안갑선 08-01 2167
23 [손택수] 모과 안갑선 01-30 2158
22 [권혁웅] 수면 안갑선 07-04 2146
21 [문해성] 억새 안갑선 11-11 2146
20 [신용목] 소사 가는 길, 잠시 안갑선 03-14 2129
 
 
 1  2  3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