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4

오늘 : 149 어제 : 290
최대 : 498 전체 : 515,260


HOME > 문학의향기 > 추천시

 
작성일 : 15-03-22 00:29
[김종제] 바람의 고백(告白)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813  
 바람의 고백(告白)


바람이 어디에서 불어오는지 궁금한 적이 있었다 어머니가 나를 낳기 전 아버지가 바람처럼 만주로 사라졌다고 하는 걸 어렸을 때 듣고 나는 아버지가 바람이라고 생각한 적이 있었다 아버지가 흙먼지 풀풀 날리는 금수강산에 돌아오셨을 때 혹시 부서진 아버지의 몸이 바람처럼 어디로 빠져 달아나지 않을까 더듬어 만져 본 적이 있었다 아버지의 몸이 어느새 딱딱하게 굳어가고 있었다 바람도 저렇게 뼈가 있고 살갗도 있어서 언젠가 아버지처럼 병들고 늙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어스름 산사의 마당에 서니 대나무숲이 흔들리고 있었다 나무도 잎들 무성한 계절에 몸속 가득 바람을 숨겨 두었다가 창문 열어 놓고 달빛 심심치않게 풀어놓는가 보다 바람을 뒤좇아 간다 아버지의 몸이 바다에 가 닿는다 고요하게 잠들어 있는 어머니 물 같은 살갗이 소름처럼 일어난다 어머니는 늘 바람이 잠자기를 기다려왔다 바람이 불어오는 날에는 어김없이 부엌 같은 어머니의 가슴에서 눈물의 파도가 치고 해일이 일어났다 어두운 겨울 바다에서 허리 꺾여진 채 쓰러진 아버지를 본 순간 나도 바람이라는 것을 알았다 어머니의 가슴에 나도 한 줄기의 바람이었다

 
 

 
게시물 총65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65 [김종제] 바람의 고백(告白) 안갑선 03-22 814
64 [김왕노] 나팔꽃 필사본 안갑선 03-21 840
63 [이생진] 늙지 않는 아버지 안갑선 05-17 1109
62 [강정] 폭우 안갑선 04-13 2059
61 [고형렬] 고니의 발을 보다 안갑선 04-13 1804
60 [김나영] 활 안갑선 03-24 1702
59 [박후기] 애자의 슬픔 안갑선 03-11 1965
58 [문정영] 괄약근 안갑선 03-08 1867
57 [김륭] 늙은 지붕위의 여우비 처럼 안갑선 03-03 2192
56 [길상호] 너라는 소문 안갑선 03-03 1695
55 [권혁웅] 마다가스카르가 떠다닌다 안갑선 03-03 1521
54 [고영] 감염 안갑선 03-03 1548
53 [강영은] 바람의 금지구역 안갑선 03-03 1600
52 [박두진] 청산도 안갑선 03-01 5514
51 [오규원] 한 잎의 여자 1 2 3 안갑선 01-03 5749
50 [이기철] 추운 것들과 함께 안갑선 10-11 1963
49 [박미라] 우리 집에 왜 왔니? (5) 안갑선 10-10 2032
48 [홍일표] 수국에 이르다 (외 1편) 안갑선 10-10 1708
47 [유정이] 버스를 기다리는 동안 안갑선 10-10 1838
46 [최형심] 겨울은 철거를 기다린다 안갑선 10-08 2522
 
 
 1  2  3  4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