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5

오늘 : 26 어제 : 72
최대 : 498 전체 : 550,834


HOME > 안갑선서재 > 시가담긴옹기

 
작성일 : 13-10-14 22:46
끗발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1,314  
끗발

詩  안갑선


하나님 전화는 벨이 울리지 않는다
멀리 계신 탓에 전파가 닿지 않는지
송신소에 문제가 생겼는지

하나님을 능가할 정도로 대단한 분
하나님보다 가까이 있고
하나님 말씀보다 진리를 말씀하는 분
그분의 생각은 법이며
생살여탈권도 쥐고 있는 분
하나님을 무시하고 
나는 갑이고 너는 을이니
너는 사람이 아니라고 판결도 하는 분

두 분 중에 누구 끗발이 더 센지
천사님은 알 것 같아 전화를 했다
- KT 고객센터입니다
- 지금은 고장신고 ARS를 통한
- 요금확인 및 신상품 예약이 가능합니다
요즘 헌금부족으로 을이 되어 겹벌이하시나 보다

 
 

 
게시물 총123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3 비수 안갑선 06-24 3
122 시작노트 안갑선 06-24 3
121 어머니 안부를 묻습니다 안갑선 06-24 3
120 창 안에 갇혀 보니 알겠네 안갑선 06-24 3
119 너였구나 안갑선 02-16 116
118 깊고 푸름을 잃은 강. 가믐에 대하여 안갑선 02-16 101
117 대벌레의 꿈 / 계간 다시올문학 2018 봄 안갑선 02-16 104
116 저놈은 아직도 그 짓 하고 있다 안갑선 01-28 134
115 설야를 보며 안갑선 01-28 117
114 상처가 있는 삶 / 천안문학 65집 2018 봄 수록 안갑선 01-28 111
113 내 마음의 전시관 안갑선 01-18 125
112 눈의 스토리 / 계간 다시올문학 2018 봄 안갑선 01-18 121
111 한숨 안갑선 01-18 123
110 거미 안갑선 01-18 119
109 나이테 안갑선 09-03 218
108 매미 안갑선 09-03 189
107 폭염 / 천안문학 65집 수록 안갑선 08-02 236
106 미화美化 안갑선 08-02 221
105 소나기 / 천안문학 65집 수록 안갑선 08-02 221
104 섬 이름 이야기 - 그 섬에 가보고 싶다 - 안갑선 04-02 299
 
 
 1  2  3  4  5  6  7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