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3

오늘 : 42 어제 : 72
최대 : 498 전체 : 550,850


HOME > 안갑선서재 > 시가담긴옹기

 
작성일 : 18-01-18 21:21
눈의 스토리 / 계간 다시올문학 2018 봄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121  
눈의 스토리

시 안갑선


부처님 왼손에 수북이 공양도 하고는
한치 오차 없이 마치 자석을 붙여 놓은 것 마냥
제 자리에 쩍쩍 달라붙는 내리는 눈은
마치 리얼을 가장한 각본이었다
책장을 열자 페이지마다 가득한 사연이 쏟아진다
가슴 설레게 하는 단어에
활자는 수줍게 옆으로 돌아앉는다
어느 한 페이지에서는 저 눈을 바라볼 수밖에 없었고
내리고 또 내려 켜켜이 쌓일 수밖에 없었다
당신은 머-얼리 있었으니까 그렇게 쓰여 있었다

새의길을 걸으며 눈꽃 걸어 놓고
사람들의 시선을 활짝 개화 시켜 놓는다
나는 하늘을 올려다보며 혀를 길게 뽑고 휘젓는다
눈은 어느 구석에 봉분처럼 쌓일 법도 한데
지상에 말뚝 박고 선분의 방향과
고 저차를 계산하여 눈이 내리는지
할머니도 굽은 등판에 쌓인 눈을 짊어지고
고심하며 눈길을 걷고 있다
그 옆으로 리어카에는 하늘이 내려준 선물이 가득 실려 있다

 
 

 
게시물 총123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3 비수 안갑선 06-24 3
122 시작노트 안갑선 06-24 3
121 어머니 안부를 묻습니다 안갑선 06-24 3
120 창 안에 갇혀 보니 알겠네 안갑선 06-24 3
119 너였구나 안갑선 02-16 117
118 깊고 푸름을 잃은 강. 가믐에 대하여 안갑선 02-16 102
117 대벌레의 꿈 / 계간 다시올문학 2018 봄 안갑선 02-16 105
116 저놈은 아직도 그 짓 하고 있다 안갑선 01-28 134
115 설야를 보며 안갑선 01-28 117
114 상처가 있는 삶 / 천안문학 65집 2018 봄 수록 안갑선 01-28 111
113 내 마음의 전시관 안갑선 01-18 125
112 눈의 스토리 / 계간 다시올문학 2018 봄 안갑선 01-18 122
111 한숨 안갑선 01-18 123
110 거미 안갑선 01-18 120
109 나이테 안갑선 09-03 218
108 매미 안갑선 09-03 189
107 폭염 / 천안문학 65집 수록 안갑선 08-02 236
106 미화美化 안갑선 08-02 221
105 소나기 / 천안문학 65집 수록 안갑선 08-02 221
104 섬 이름 이야기 - 그 섬에 가보고 싶다 - 안갑선 04-02 299
 
 
 1  2  3  4  5  6  7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