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2

오늘 : 32 어제 : 25
최대 : 498 전체 : 644,300


HOME > 안갑선서재 > 시가담긴옹기

 
작성일 : 19-09-29 17:05
수정이 난을 친다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414  
수정이 난을 친다

시 안갑선


기세
활력을 본다
삶의 문양 휘엉청 흔들린다
생애
허공에 첫발을 담그고 놀란
새순을 그려 넣고는
몇 억년 동안
도도한 늙은 가지를 친다
이하응 솔거 보란 듯이
나는 보았다


 
 

 
게시물 총135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5 우리 자주 만나자 안갑선 05-02 332
134 석영 안갑선 05-02 319
133 최고의 궁합 안갑선 09-29 408
132 수정이 난을 친다 안갑선 09-29 415
131 그립다 안갑선 09-29 378
130 그대여 안갑선 09-29 377
129 사랑 안갑선 09-29 389
128 남자는 달밤에 운다 안갑선 11-19 449
127 듣고 싶은 말 (2018 천안문학 가을호 발표) 안갑선 08-19 429
126 공손 안갑선 07-14 529
125 책 읽는 소리 (2018 천안문학 가을호에 발표)(디사올… 안갑선 07-14 464
124 소통의 통로 (계간 다시올문학 가을호 발표) 안갑선 07-14 458
123 다 그래 보여서 안갑선 06-24 480
122 시작 노트 (계간 다시올문학 가을호 발표) 안갑선 06-24 458
121 어머니 안부를 묻습니다 안갑선 06-24 429
120 창 안에 갇혀 보니 알겠다 안갑선 06-24 534
119 가로등 (2018 천안문학 가을호 발표) 안갑선 02-16 582
118 깊고 푸름을 잃은 강. 가믐에 대하여 안갑선 02-16 543
117 대벌레의 꿈 / 계간 다시올문학 2018 봄 안갑선 02-16 513
116 수석 (시와수필 2018년 가을호 발표) 안갑선 01-28 615
 
 
 1  2  3  4  5  6  7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