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7

오늘 : 49 어제 : 60
최대 : 498 전체 : 609,544


HOME > 문학의향기 > 추천시

 
작성일 : 10-08-28 02:46
[이기철] 봄이 오면 나는 보라색 연필을 사러 간다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2,607  
봄이 오면 나는 보라색 연필을 사러 간다 /  이기철

 

낯 선 곳으로 편지를 쓰기 위해

봄이 오면 나는 보라색 연필을 사러 간다

내가 쓰는 편지는 아무 곳에도 도착 하지 않을 것임을 나는 안다

그러면서도 나는  대문을 나와 골목을 지나 아무 데도 없을 상점으로

보라색 연필을 사러 간다

봄이 펴놓은  색지가 걸어가는 내 발을 보라빛으로 물들인다

작년에 심던 나무의 신발이 작아 보인다

농구 선수 같이 물씬 커버린 나무에게 더 큰 신발을 사 주어어야 한다

아침이 지나고 저녁이 와도

나는 보라색 연필을 사지 못할 것임을 안다

연필을  사는데 일생이 걸릴 것임을 나는 잘 안다

땅속에 묻힌  씨앗들에게 너희에게도 영혼이 있느냐 물으며

아직도 찾아가지 않은  세상의 약속들을 위해

설령 상점이 없다 해도

나는 그 곁에서 보라빛 꿈을 꾸는 것으로 족할 것이다

내 쓰는 편지가 끝내 봄에게 부치는 편지였음을

마지막 구절엔 일생이라는 끝말을 써 넣어야 함을

나는 미리 부터 안다

꿈을 꾸는 것만이 꿈을 가꾸는 시간이라는 밑줄 긋기 위해

기다림이 생을 끌고 가는 힘이라는 데 방점 치기 위해

나는 봄이 오면 보라색 연필을 사러 간다

 
 

 
게시물 총59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 [이기철] 봄이 오면 나는 보라색 연필을 사러 간다 안갑선 08-28 2608
38 [안도현] 배꽃 외 안갑선 11-08 2599
37 [배용제] 꿈의 잠언 안갑선 08-01 2546
36 [함기석] 양파쿠키 요리학원이 보이는 육거리 안갑선 07-04 2516
35 [김륭] 늙은 지붕위의 여우비 처럼 안갑선 03-03 2495
34 [서안나] 등 안갑선 07-04 2490
33 [신석정] 아직 촛불을 켤 때가 아닙니다 안갑선 07-29 2426
32 [김기택] 한가한 숨막힘 안갑선 01-30 2374
31 [최정란] 국수를 말다 안갑선 07-04 2363
30 [이승희] 하루살이 안갑선 08-28 2352
29 [박후기] 애자의 슬픔 안갑선 03-11 2279
28 [박미라] 우리 집에 왜 왔니? (5) 안갑선 10-10 2276
27 [이기철] 추운 것들과 함께 안갑선 10-11 2233
26 [박제영] 섬 안갑선 01-21 2227
25 [최승화] 담쟁이 (1) 안갑선 09-12 2226
24 [정지완] 만월 안갑선 08-01 2167
23 [손택수] 모과 안갑선 01-30 2158
22 [권혁웅] 수면 안갑선 07-04 2146
21 [문해성] 억새 안갑선 11-11 2146
20 [신용목] 소사 가는 길, 잠시 안갑선 03-14 2129
 
 
 1  2  3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