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4

오늘 : 104 어제 : 234
최대 : 498 전체 : 500,793


HOME > 안갑선서재 > 시가담긴옹기

 
작성일 : 17-08-02 18:46
폭염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115  
폭염

詩 안갑선

하늘이 내려앉았다
뭉게구름 자욱하다
함몰된 파편에 맞아 녹색의 향연 펼치던 초록들이
활력 일고 쓰러져 있다
물의 벽을 허물고 허공을 장악한
유충이었던 잠자리의 평온한 시공간을 감탄하면서
정점 온도에 도달한
대지의 아지랑이를 바라본다
그곳에는 신기루가 있었다
떠돌이 개는 오장육부 활짝 열어젖히고
발원된 침을 쏟아 내리면서
혀를 지팡이 삼아 의지 한 채
낙타처럼 아스팔트에 흔적을 남기며 힘겹게 걷고 있다
열대야의 깊은 밤에 빠져 허우적 잠 못 이루며
온몸을 땀으로 비우니 옷이 무겁다
아직도 버려야 할 것이 얼마큼이나 되는지
옆에서 더위와 맞서 싸우던 선풍기는 참선하고
폭염은 한없이 익어가고 있다

 
 

 
게시물 총109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9 나이테 안갑선 09-03 94
108 매미 안갑선 09-03 89
107 폭염 안갑선 08-02 116
106 꽃들은 오케스트라 안갑선 08-02 118
105 소나기 안갑선 08-02 113
104 섬 이름 이야기 - 그 섬에 가보고 싶다 - 안갑선 04-02 187
103 신발 안갑선 01-18 295
102 누설 안갑선 12-31 407
101 애인(愛人) 안갑선 09-15 418
100 알지 안갑선 09-02 317
99 수액 안갑선 08-11 364
98 낙엽을 밟으며 안갑선 07-19 385
97 나처럼 안갑선 07-19 365
96 열망 안갑선 10-02 572
95 귀여운 복수 안갑선 05-20 913
94 후후 세상 안갑선 09-28 883
93 나는 너처럼 살기로 했네 안갑선 07-02 1005
92 폭설 내린 날 안갑선 05-09 835
91 끗발 안갑선 10-14 1203
90 스멀거리는 기억 앞에서 안갑선 02-12 1077
 
 
 1  2  3  4  5  6  
and 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