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갑선시인의 봉당에 있는 청서듦◎

 
 

  회원 : 0   비회원 : 6

오늘 : 25 어제 : 73
최대 : 498 전체 : 583,711


HOME > 문학의향기 > 추천시

 
작성일 : 09-07-31 01:12
[기형도] 정거장에서의 충고
 글쓴이 : 안갑선
조회 : 3,261  
정거장에서의 충고 / 기형도


                                       
        미안하지만 나는 이제 희망을 노래하련다
        마른 나무에서 연거푸 물방울이 떨어지고
        나는 천천히 노트를 덮는다
        저녁의 정거장에 검은 구름은 멎는다
        그러나 추억은 황량하다, 군데군데 쓰러져 있던
        개들은 황혼이면 처량한 눈을 껌벅일 것이다
        물방울은 손등 위를 굴러다닌다, 나는 기우뚱
        망각을 본다, 어쩌다가 집을 떠나왔던가
        그곳으로 흘러가는 길은 이미 지상에 없으니
        추억이 덜 깬 개들은 내 딱딱한 손을 깨물 것이다
        구름은 나부낀다, 얼마나 느린 속도로 사람들이 죽어갔는지
        얼마나 많은 나뭇잎들이 그 좁고 어두운 입구로 들이닥쳤는지
        내 노트는 알지 못한다, 그 동안 의심 많은 길들은
        끝없이 갈라졌으니 혀는 흉기처럼 단단하다
        물방울이여, 나그네의 말을 귀담아들어선 안 된다
        주저앉으면 그뿐, 어떤 구름이 비가 되는지 알게 되리
        그렇다면 나는 저녁의 정거장을 마음속에 옮겨놓는다
        내 희망을 감시해온 불안의 짐짝들에게 나는 쓴다
        이 누추한 육체 속에 얼마든지 머물다 가시라고
        모든 길들이 흘러온다, 나는 이미 늙은 것이다

 
 

 
게시물 총59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9 [신석정] 아직 촛불을 켤 때가 아닙니다 안갑선 07-29 2354
38 [오규원] 들찔에와 향기 / 외 안갑선 07-16 2978
37 [이생진] 벌레먹은 나뭇잎 / 외 안갑선 07-12 3452
36 [정지용] 향수 안갑선 06-27 1891
35 [강동수] 폐선 안갑선 05-31 1571
34 [신용목] 소사 가는 길, 잠시 안갑선 03-14 2058
33 [황병승] 멜랑꼴리호두파이 - 외 안갑선 03-14 4188
32 [서영식] 내객(來客) 안갑선 01-07 1683
31 [임보] 물의 칼 /외 안갑선 10-29 2767
30 [최창균] 오동나무 / 외 안갑선 10-06 1814
29 [이정록] 구부러진다는 것 / 제13회 김달진 문학상 수… 안갑선 09-28 3085
28 [김희업] 책 읽는 여자 (2) 안갑선 08-06 2771
27 [배용제] 꿈의 잠언 안갑선 08-01 2315
26 [정지완] 만월 안갑선 08-01 2098
25 [한혜영] 봄의 퍼즐 (1) 안갑선 07-31 1869
24 [기형도] 정거장에서의 충고 안갑선 07-31 3262
23 [김연주] 아코디언 연주자 -고양이 자세 안갑선 07-30 2779
22 [알렙] 자정무렵 나는 도망중 / 외 안갑선 07-16 1839
21 [나희덕] 길 위에서 (1) 안갑선 07-15 4222
20 [마경덕] 신발론 안갑선 06-23 3569
 
 
 1  2  3  
and or